홍은택, 아메리카 자전거 여행

기자 출신이라 그런지 글을 맛깔스럽게 잘 써서 책장이 술술 넘어간다. 약간의 유머?도 나와 코드가 맞았고 책ㅇㄹ 읽는 내내 같이 자전거를 타고 그의 동료로서 함께 그 길을 간듯하다. 그가 그렇게도 바라던 페이스가 비슷하고 도움이 될수 있는 동료 말이다. 잘쓴 책이다. 강추!

12년의 기사로 보니 그는 또 중국에 5000킬로 짜리 여행을 간듯하다. 50의 나이에. 대단 하다. 무엇보다 다 내려놓고 떠날수 있는 용기 여유가 부럽다. 그 여유란 것은 하루하루를 희생하여 저축하여 온것이라 믿어 의심치 않는다. 범인들은 몸은 회사에 묶인 반면에 주말의 소소한 여유가 있는 것이고 그는 그렇게 살지 않았을 것이다. 그것에 대한 보상을 받는 거겠지.

막연히 아들과 자전거 여행을 꿈꿔 보았다. 그가 20살이 되면 나는 50살이 되는구나. 운동은 게을리 하지 않으니 한번쯤은 가능하지 않을까 싶다.

Adventure cycling association
트랜스 아메리카 트레일
17, 6400킬로의 길. 서울에서 부산까지 열두번 왕복해야 하는거리다.
68, 애팔래치아 산맥을 종주하고자 하는 사람은 한해 3000명정도,그 중 300명만이 성공한다. 그에 비해 미국을 자전거로 횡단하고자 하는 사람은 500명정도.
68, 자전거 여행을 할때 동네 사람에게 길을 묻지 말라는 말이 있다. 동네 사람들은 길이 자신의 손금 보듯 훤하기 때문에 오히려 거리에 대한 감각과 구체성을 잃어버린다.
74, 강인한 하이커들은 하루 평균 32킬로를 걷고, 일반적인 바이커들은 하루 평균 100킬로를 달린다.
102, 사이클화. 클리트는 다리의 힘을 페달에 정확히 전달하기 위해 페달과 신발을 결합하는 쐐기다. 문제는 자전거를 멈출때 클리트를 페달에서 제때 빼내지 못하면 자전거에 발이 묶여 함께 넘어질 수 있다. 그런 과정을 거쳐 라이더가 되는 것이다. 밟는 힘뿐 아니라 당기는 힘으로도 페달을 돌릴 수 있어 더 효과적이다.
191, 굴복하지 않으면서 모든 사람과 좋은 관계를 맺기를
200, U-bar 바람저항을 줄이고, 이 유바에 기대어 상체의 피로를 줄일 수 있다
203, 패니어-자전거에 다는 가방. 자전거 앞 뒷바퀴 양쪽에 각각 걸이를 걸고 패니어를 걸친다
535(이책에는 555 페이지가 두개다 –;;), 산불은 나무를 태워 쓰러뜨리기도 하지만, 동싱에 땅에 흩어져 있는 솔방울 모양의 씨주머니르 터뜨린다. 로지폴-lodgepole-이라는 소나무가 그렇다. 이 나무의 씨는 솔방울 속에 보통은 5-60년 길게는 150년 동안 갇혀 있다가 산불이 씨주머니의 외피를 터뜨려주면 세상밖으로 나와 땅에 뿌리를 내리기 시작한다. 나무로 성장하기 전까지 내게는 영겁처럼 느껴지는 시간을 견디는 참을성이 오묘하다.
555(진짜), 혼자 꿈꾸면 몽상이지만, 같이 꿈을 꾸면 현실이 된다.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